지난 연휴때, 간만에 극장 나들이를 했습니다. 박찬욱 감독의 신작, 박쥐를 보고 왔지요.

저로 말하자면 영화 선택의 기준이 감독보다는 캐스팅과 스토리라서 보통 양쪽 중 한쪽에 대한 사전 정보를 입수하고 영화를 보게 됩니다. 그런데 이게, 갑작스럽게 '영화나 보러 갈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나갔던거라 흔치않게도 감독의 네임 밸류에 이끌려 영화를 고르게 되었습니다. 물론 송강호가 출연한다는 정도는 들어 알고 있었지요. 김옥빈은 상대적으로 out of 안중이었습니다만... 영화를 다 보고 나서 김옥빈의 재발견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E9845-25.jpg
포스터 못지않게 캐릭터와 갈등을 드러내주는 스틸샷. 이 '피의 교류' 씬은 영화의 압권.


영화에서는 홍보 카피의 [치명적인 사랑]을 찾아보기가 힘들었습니다. 억눌린채(억누른채?) 살아오던 한명의 여자, 팜므 파탈 이야기라고 해도 좋을듯합니다. 당연히 배우가 누구고 얼마만큼 잘 소화해 낼 수 있는가 하는게 중요한데, 보는 내내 이게 정말 김옥빈인가 싶을 정도로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한켠으로는 주홍글씨 이은주 생각이 머리를 떠나지 않더군요. 우왕... 김옥빈을 이은주랑 동일선상에 놓고 생각하는 날이 오다니요.

영화 내용은 뭐, 말씀 드린대로 팜므 파탈 이야기입니다. 그렇다고 여자 잘 만나야 된다 뭐 그런 얘긴 아니고... 모르겠습니다, 박찬욱은 종교와 사회와 뭐 그런 코드들을 버무려넣었는지 몰라도 제가 보기엔 그냥 악녀 한명과 그에 집착하는 남자 이야기였습니다. 꼭 송강호가 사제 역할이 아니었어도 됐을 듯, 꼭 뱀파이어가 아니어도 됐을 듯 싶더군요. 갈등의 골을 깊어지게 하기 위한 장치라는 느낌만 받았습니다.

포털 사이트 영화 게시판을 보면, 참 많은 사람들이 박쥐를 어렵다, 이해하기 힘들다 하고 얘기하더군요. 친절한 금자씨 때도 그랬지만 박찬욱의 화법이 한층 더 함축과 생략을 향해 나아가는 것 같습니다. 왜 상현이 마루타에 자원했는지, 왜 태주는 거짓을 말했는지, 그런 것들을 친절히 알려주지 않습니다. 대사 한 마디에 매달려 더듬어야 이해할 수 있다면, 영화가 내내 그런 식이라면 불편할 수 밖에 없겠죠. 공동경비구역 JSA나 올드 보이와는 확연히 다릅니다. 각본을 직접 써서 더 그런걸까요? 내용물을 알기 쉽게 속이 비치는 포장지를 쓰긴 했는데, 리본을 배배 꼬아놔서 풀어보기가 쉽지 않은 바로 그 느낌 입니다. 박찬욱이 관객들에게 지적 노동을 요구하는 것 같아요.

다만, 화제가 되고 있는 송강호의 성기 노출, 그 강간 씬이 무슨 의미인지 이해 못하는 사람들도 있다는 건 제겐 좀 쇼크였습니다. 이건 감독의 화법과는 얘기가 다른데 말이죠... 영화 내내 반복되어 온 상현의 갈등을 전혀 캐치하지 못했다는 얘기에 다름 아닐겁니다. 왜 멀쩡히 잘 달리다 말고 거사(?)를 치루러 갔는지, 왜 들켰을때 조용히 옷 입고 뒤돌아 나왔는지, 생각해보면 간단한 답인데요. ...즉흥성과 가벼움이 지배하는 21세기의 단편이라고 생각하기로 했습니다 그냥.

아, 그러고보니, 전혀 몰랐는데 신하균이 나오더군요. 언제봐도 물오른 연기입니다. 영화에선 정말 물이 올랐(?)더군요. 하하.

E9845-27.jpg
물침대 위에서 돌에 눌리면 아플까 안아플까?


아무튼 기초적인 인내와 집중력으로 바라보면 절대 어렵기만한 영화는 아니라는 걸 말씀드리며 이만 글 줄 입니다. 단, 잔혹하다고 느낄 수는 있습니다. 쏘우보면서 '아 씨바 제발 이제 그만' 하는 생각 했었는데, 이 영화 보면서 적지 않은 분들이 그런 생각 하신 것 같더군요. 극장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던 신음들이 기억나네요. 쏘우 같은 트래쉬 무비는 아닙니다만.....왠지 모를 그 답답함과 잔혹함은 '아 씨바... 또?' 하는 생각이 들게 하긴 하더군요. 이것도 박찬욱의 취향일까요?



E9845-18.jpg
...이 뇬을 살릴수도 없고 죽일수도 없고...
...사랑하지 않을 수도 없고...
...인간도 아니고 짐승도 아니고..
제가 생각하는 제목이 박쥐인 이유 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