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대회에 이어 올해도 WBC 4강 진출을 이뤄내면서 (올해는 결승 진출!) 슬슬 3년전 한나라당 논평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당시 딴나라당 대변인 이었던 이계진이 발표한 논평을 옮겨보자면,

한국 야구의 승리에 대한 또다른 시각에 대해 말씀드리겠다. 

한국 야구가 매우 중대한 사태를 유발시켰다고 본다. 한국 야구는 아시아 최강인 일본을 격침시킨데 이어 미국의 맹방인 멕시코를 이겼고 이어서 세계최강이며 야구의 본고장인 미국 야구를 이겨버렸다. 

한국 야구가 미국 야구에 이겨서는 안되다는 야구규칙은 그 어디에도 없지만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를 놀라게 한 것이 사실이며 경기를 앞둔 여타의 참가국들을 공포에 떨게 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는 세계 외교무대에서 선린을 중시해야 하는 점에서 매우 우려되는 일이다. 

한나라당이 걱정하는 것은 이번 한국 야구의 연속승리가 중요한 무역상대국인 일본을 자극하여 새로운 무역장벽이 생기거나, 전통적 맹방인 미국을 자극하여 동북아 안보에 구멍이 생기는 것은 아닌지 하는 점이다. 

WBC에 출전 중인 우리의 야구 선수들은 매우 겁이 없다. 

연습으로 대만과 중국을 꺾은데 이어 본격적 경기에서 1차로 일본야구의 자만심을 꺾었고 야구와는 무관하지만 피겨에서 일본의 희망을 꺾었으며 그에 앞서 토리노에서는 쇼트트랙으로 미국 등을 무참히 눌렀다. 

한국의 선수들이 의도적으로 외교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대국들만을 골라서 차례로 꺾은 것이 우발적인 것인지 아니면 정부의 지시였는지 의혹이 일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의혹은 반드시 규명되어야 한다. 

한나라당은 이 점을 매우 중시하고 있음을 밝혀둔다.

제 시각으로 보기엔 저게 순도 100%의 개그입니다. "야당의 속성은 반대"라고.. 스스로를 패러디하는 훌륭한 풍자다 싶었는데 인터넷은 난리가 나더군요. 골이 비었다, 왠 음모론이냐 등등.. 음모론 운운한 사람들은 텍스트를 잘못 해석한 사람들일테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마 국가 경사를 개그화한 것에 빡이 올랐(?)겠지요.

이 지점에서 심각하게... 왜 우리는 개그를 개그로 받아들이지 못할까요? 물태우 시절, 대통령을 개그 소재로 삼아도 좋다! 했던 것처럼 누군가 국가 경사를 개그 소재로 삼아도 좋다! 라고 칙령을 내려주어야 허용할 수 있는 걸까요? 다른 이의 슬픔이 깃든 일도 아닌데 그리 민감하게 반응할 일인가 생각해봅니다. 유머와 진심을 구분해서 웃고 즐길 센스 정도는 다들 있지 않을지...

요즘 돌아 다니는 동영상을 보니 저 논평에서 몇몇 발언들만 쏙쏙 골라내 짜집기했더군요. 3년 묵은 일을 - 그것도 개그를, 다 같이 이걸 보며 분노하자고 끄집어내는 것도 그렇고, 짜집기도 조중동 찌라시한테 배웠는지... 적의 무기로 적을 죽이는 게릴라의 신념으로 같은 짓을 자행하는 걸까요? -_-;

딴나라당이라고 다 싸잡아 욕하려는 마인드는 좀 고치면 좋겠다 싶습니다. 그래서야 놈현은 다 반대! 하는 그들과 똑같아지지 않겠습니까? 헐헐... 개그는 개그일 뿐, 흥분하지 맙시다.

어찌보면 지금 이 모든 상황이 블랙 유머 같군요. 21세기 대한민국의 슬픈 정치 현실..